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진단과 치료 표준화 바탕으로 담적증후군 세계화 작업 추진

 

대한담적한의학회, 대한한의학회 회원학회 인준

물 한 모금 못 넘기는 환자 진료하며 ‘담적증후군’ 발견

위와 장의 경화된 조직을 풀고, 점막 이면 조직의 각종 소화기관 정상화시키는 치료 개발

 

민보영

 

200721_최서형원장.jpg

최서형 대한담적한의학회장

 

 

[편집자주] 본란에서는 최근 대한한의학회의 회원학회로 인준된 3개 학회 중 대한담적한의학회의 학술적 성과와 특징, 향후 활동 계획을 싣는다.

 

한국이 한 해 3만 명의 위암 진단으로 ‘위암 공화국’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한의학적 치료로 위장질환 완화에 새로운 지평을 연 대한담적한의학회(회장 최서형, 이하 담적학회)가 대한한의학회 회원학회로 승인돼 주목을 받고 있다. 

 

위 점막 이면 조직의 손상 문제를 규명한 최서형 대한담적한의학회장은 “2003년 위와 장 조직이 굳어지는 위장병인 ‘담적증후군’을 발견한 후, 내시경에 나타나지 않는 원인 불명의 위장병에 이 이름을 붙일 수 있게 됐다”며 “이는 소화기계 의학의 새로운 지평을 연 것”이라고 평가했다. 

 

2003년 당시 60대 초반이었던 한 환자가 30kg도 안 되는 몸무게로 내원했었는데, 물 한 모금 먹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인데도 내시경 검사상 위장이 정상이었던 게 발단이었다. 위장이 돌처럼 딱딱해서 손이 들어가지 않는 상태를 보며 최 회장은 위와 장이 굳어지는 병을 연구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했다. 

 

담적은 그릇된 식습관, 각종 독성 물질 유입, 스트레스, 과로 등으로 소화, 흡수, 배설, 해독이 안 된 비대사물질이 부패되어 형성된 담독소가 위와 장 외벽에 쌓이게 되어 조직이 손상되고 경화되는 것을 말하는데 소화기 증상 뿐만 아니라 각종 전신 증상(두통, 동맥경화, 당뇨, 류마티스 관절염 등)도 유발하기에 담적증후군이라 말한다.

 

한국은 현재 하루 평균 77명, 한 해 약 3만 명이 위암 진단을 받아 ‘위암 공화국’으로 불리고 있다. 위암 발병률도 OECD 국가 중 1위다. 암 예방에 대한 근본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담적증후군의 발견은 소화기계 질환을 완화하고, 위장병에 따른 전신질환을 해소하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 학회장은 “담적증후군은 딱딱하게 굳은 조직을 개선하지 않고는 해결할 수 없어 14년이란 긴 세월이 필요했다”며 “보편적인 한방 치료제인 소도지제나 소적지제, 담음제거 등으로 재발과 실패를 거듭하면서 결국, 위와 장 점막 이면 조직 손상 병태를 일일이 찾아 개선하는 담적처방을 개발하고, 또 담적약이 점막 이면조직에 투입되도록 특수 미생물을 찾아 제조하였으며, 경결 조직을 풀어주는 치료 시스템을 창안함으로써 덩어리를 풀어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최 학회장은 이어 “이러한 새로운 치료법으로 위장 운동이 회복되고, 점막 이면조직의 각종 소화기관이 정상화하는 효과를 거뒀다. 특히 담 독소 제거로 피와 림프액이 깨끗해져 전신 문제도 해결되는 성과를 직접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2016년 7월 설립된 담적학회는 이듬해인 2017년 2월 대한한의학회 예비회원학회로 인준되면서 회원학회가 될 토대를 마련했다. 현재 222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7~2019년에는 3차례에 걸쳐 약 330명이 참가한 학술회의를 개최해 회원들과 학술 성과를 공유했다. 

 

매 해 학회 자체적으로 담적증후군의 진단과 치료와 관련된 10여 편의 임상논문집을 발간 중이다. 담적증후군 진단의 과학화를 위해 초음파 진단기기 개발 등 디지털 데이터 축적을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고 있다. 

 

최 학회장은 “담적학회는 담적증후군의 이론, 진단, 치료 표준화와 공유를 통해 한의학의 활성화와 우수성에 기여하고, 끊임없는 연구와 교육으로 국민 건강 증진을 꾀하고 있다. 담적증후군 치료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난치성 내과 질환 및 전신 질환 정복을 시도하고, 담적증후군의 원인인 담 병리 물질의 규명을 통해 한의학의 시장을 확대할 방침”이라며 “담적증후군으로 유발되는 오버랩신드롬(중복증후군)에 대한 타 회원학회와의 공동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721_최서형원장_02.jpg


  1. 대한담적한의학회, 제5회 정기학술대회 온라인 개최

    ‘담적증후군의 치료 영역 확대(알츠하이머)’ 주제 위장이 굳어지는 난치성 위장병 ‘담적증후군’을 연구하는 대한담적한의학회(회장 최서형)가 ‘담적증후군의 치료 영역 확대(알츠하이머)’를 주제로 제5회 온라인 정기학술...
    Date2022.01.12 By관리자 Views80
    Read More
  2. 대한담적한의학회, ‘담적증후군 치료영역 확대:알츠하이머’ 학술대회 개최

    담적한의학회, ‘담적증후군 치료영역 확대:알츠하이머’ 학술대회 개최 박숙현 기자 [민족의학신문=박숙현 기자] 알츠하이머 치료에 관한 담적한의학회의 시선을 알아보는 학술대회가 마련된다. 대한담적한의학회(학회장 최서형)는 ‘담적증후...
    Date2021.11.01 By관리자 Views102
    Read More
  3. 진단과 치료 표준화 바탕으로 담적증후군 세계화 작업 추진

    진단과 치료 표준화 바탕으로 담적증후군 세계화 작업 추진 대한담적한의학회, 대한한의학회 회원학회 인준 물 한 모금 못 넘기는 환자 진료하며 ‘담적증후군’ 발견 위와 장의 경화된 조직을 풀고, 점막 이면 조직의 각종 소화기관 정상화시키는 ...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127
    Read More
  4. 담적한의학회, ‘치료의학 한의학의과 미래비전’ 학술대회 성료

    담적한의학회, ‘치료의학 한의학의과 미래비전’ 학술대회 성료 입력 : 2018-06-05 11:25 한담적한의학회(회장 최서형·는 3일 한림국제 대학원대학교 1관 한림홀에서 ‘치료의학으로서의 한의학과 미래비전(임상논문 및 한의학의 과학...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469
    Read More
  5. 내시경으로 확인 안 되는 위장병 치료 길 열려

    내시경으로 확인 안 되는 위장병 치료 길 열려 민보영 기자등록 2018.06.11 15:05 대한한의학회 예비회원학회 '대한담적한의학회', 학술대회서 치료의학으로서의 한의학 비전 제시 서양의학에 없는 '담' 병리 물질 발견 담적 [한의신문=민보영...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128
    Read More
  6. [글로벌 명의 명 클리닉] 위장 굳어지는 원인 ‘담적’ 규명… 담 독소 제거로 풀어준다

    위장 굳어지는 원인 ‘담적’ 규명… 담 독소 제거로 풀어준다 위담한방병원장 최서형 박사 위담한방병원 최서형 박사(오른쪽)가 담적병 때문에 뭐든지 먹기만 하면 위통이 심해서 아무 것도 못 먹고 있다고 호소하는 한 중년여성 환자를 진맥...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573
    Read More
  7. 한의학자 최서형, ‘한국교회에 한방(韓方)을 먹이다' 북콘서트

    한의학자 최서형, ‘한국교회에 한방(韓方)을 먹이다' 북콘서트 12일 저녁 서울 강남 위담한방병원서 위담의료재단 최서형(사진) 이사장은 12일 오후 7시30분 서울 강남구 위담한방병원에서 ’한국교회에 한방(韓方)을 먹이다;동양의학의 눈으로...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134
    Read More
  8. [민족의학신문] 대한담적한의학회(가칭) 31일 창립총회 개최

    [민족의학신문] 대한담적한의학회(가칭) 31일 창립총회 개최 대한담적한의학회(가칭) 31일 창립총회 개최 초대 회장 선출 및 임원진 구성, 담적병 관련 강의도 동시 진행 2016년 07월 21일 () 12:00:01 박애자 기자 aj2214@mjmedi.com 민족의학신문=박애자 기...
    Date2021.08.03 By관리자 Views1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주소: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75길 52 성진빌딩 2층

Tel) 02-556-3711 Fax) 02-552-0417
E-mail : phlegmmass@g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