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내시경으로 확인 안 되는 위장병 치료 길 열려

민보영 기자등록 2018.06.11 15:05

 

대한한의학회 예비회원학회 '대한담적한의학회', 학술대회서 치료의학으로서의 한의학 비전 제시

서양의학에 없는 '담' 병리 물질 발견

담적

 

170604_학술대회_013.jpg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60대 초반에 키 162cm의 여성 환자 A씨는 지난 2003년 몸무게가 28kg까지 감소하는 증상을 겪었다. 대학병원에서 내시경 등 모든 검사를 해봤지만 아무 이상도 발견되지 않아 위담한방병원으로 병원을 옮겼다. 위담한방병원은 장 외벽이 그대로 만져질 만큼 복부 지방과 근육이 소실된 모습을 보고 위장이 굳는 '담적증후군'을 연구했다. 대한한의학회 예비 회원학회로 지난해 등록한 대한담적한의학회(이하 담적학회)의 창립 배경이다.

 

담적학회가 지난 3일 한림국제대학원 대학교 1관 한림홀에서 '치료의학으로서의 한의학과 미래비전'을 주제로 제2회 정기학술대회를 성황리에 종료했다. A씨의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담적증후군에 대한 표준화를 개발한 지 15년 만이다.

 

이날 학술대회는 △불면증의 한약 치료(주성완 다나을한의원 원장) △두통과 어지럼증의 한약 치료(안세승 옥련한의원 원장) △담적증후군의 개념 및 동반 증상 치료(나병조 위담한방병원 원장) △증례 보고 논문 작성법(김태훈 경희대 한의학임상시험센터 교수) △담적증후군의 한의학적 비전과 미래(최서형 위담한방병원 대표원장) 등의 주제로 진행됐다.

 

최서형 담적학회장은 인사말에서 "2003년 위장이 굳어지는 난치성 위장병인 '담적증후군'을 발견하고 연구하는 동안 진단과 치료의 표준화를 이루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한의학의 치료법이 과학화를 이루고 재현성을 갖는 방법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됐다"며 "오늘 학술대회가 한의학이 치료의학으로서 발전하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미래를 구축하는 현장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 오늘의 학술대회가 진단과 치료가 안 되는 환자들에게 원인 불명으로 분류된 질환의 실체를 밝혀낼 수 있는 시작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담적증후군은 독소물질인 담이 위장 외벽에 쌓여 위와 장 조직을 손상시키고 굳게 하는 증상을 말한다. 급식, 폭식, 야식 등으로 점막이 손상되고 상피세포와 점막문이 파괴돼 유해물질의 투과도가 증가해 발생된다. 위장외벽조직이 단단해지고 변이가 이뤄지는 점이 특징이다.

 

담적학회는 정기가 허할 때 담이 몰려서 생기는 적취를 '담적 신드롬'이라고 이름붙인 뒤 14년간의 연구 끝에 치료 표준화에 성공했다. 담적 처방은 위와 장 점막 이면의 조직 손상 병태를 일일이 찾아 개선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담적약 개발에는 특수 미생물이 투입됐고, 경결 조직을 풀어주는 물리치료 기계도 고안됐다.

 

담적학회가 주로 다루는 담 독소는 염증, 궤양 등 점막 문제를 위주로 진단하고 치료하는 서양의학의 관점에서 진단과 치료가 안 되는 영역이다. 담적학회는 한의학의 대표적 병리 물질인 '담'을 연구해 담과 관련이 있는 '적취(積聚)'의 발생 기전을 밝혀냈다.

 

최 학회장은 담적학회의 의학적 의의에 대해 "내시경에 나오지 않는 신경성 위장병의 실체를 알게 되고 이에 대한 치료의 길이 열린 점, 위장병 관련 각종 전신 질병 파악과 관련 치료 대책을 세울 수 있는 점, 위장병이 위장의 국소 질환이 아니라 간장, 심장, 콩팥 등 이웃 장기와의 상호 관계 속에 진행된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민보영 기자


  1. 대한담적한의학회, 제5회 정기학술대회 온라인 개최

    ‘담적증후군의 치료 영역 확대(알츠하이머)’ 주제 위장이 굳어지는 난치성 위장병 ‘담적증후군’을 연구하는 대한담적한의학회(회장 최서형)가 ‘담적증후군의 치료 영역 확대(알츠하이머)’를 주제로 제5회 온라인 정기학술...
    Date2022.01.12 By관리자 Views80
    Read More
  2. 대한담적한의학회, ‘담적증후군 치료영역 확대:알츠하이머’ 학술대회 개최

    담적한의학회, ‘담적증후군 치료영역 확대:알츠하이머’ 학술대회 개최 박숙현 기자 [민족의학신문=박숙현 기자] 알츠하이머 치료에 관한 담적한의학회의 시선을 알아보는 학술대회가 마련된다. 대한담적한의학회(학회장 최서형)는 ‘담적증후...
    Date2021.11.01 By관리자 Views102
    Read More
  3. 진단과 치료 표준화 바탕으로 담적증후군 세계화 작업 추진

    진단과 치료 표준화 바탕으로 담적증후군 세계화 작업 추진 대한담적한의학회, 대한한의학회 회원학회 인준 물 한 모금 못 넘기는 환자 진료하며 ‘담적증후군’ 발견 위와 장의 경화된 조직을 풀고, 점막 이면 조직의 각종 소화기관 정상화시키는 ...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127
    Read More
  4. 담적한의학회, ‘치료의학 한의학의과 미래비전’ 학술대회 성료

    담적한의학회, ‘치료의학 한의학의과 미래비전’ 학술대회 성료 입력 : 2018-06-05 11:25 한담적한의학회(회장 최서형·는 3일 한림국제 대학원대학교 1관 한림홀에서 ‘치료의학으로서의 한의학과 미래비전(임상논문 및 한의학의 과학...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469
    Read More
  5. 내시경으로 확인 안 되는 위장병 치료 길 열려

    내시경으로 확인 안 되는 위장병 치료 길 열려 민보영 기자등록 2018.06.11 15:05 대한한의학회 예비회원학회 '대한담적한의학회', 학술대회서 치료의학으로서의 한의학 비전 제시 서양의학에 없는 '담' 병리 물질 발견 담적 [한의신문=민보영...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128
    Read More
  6. [글로벌 명의 명 클리닉] 위장 굳어지는 원인 ‘담적’ 규명… 담 독소 제거로 풀어준다

    위장 굳어지는 원인 ‘담적’ 규명… 담 독소 제거로 풀어준다 위담한방병원장 최서형 박사 위담한방병원 최서형 박사(오른쪽)가 담적병 때문에 뭐든지 먹기만 하면 위통이 심해서 아무 것도 못 먹고 있다고 호소하는 한 중년여성 환자를 진맥...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573
    Read More
  7. 한의학자 최서형, ‘한국교회에 한방(韓方)을 먹이다' 북콘서트

    한의학자 최서형, ‘한국교회에 한방(韓方)을 먹이다' 북콘서트 12일 저녁 서울 강남 위담한방병원서 위담의료재단 최서형(사진) 이사장은 12일 오후 7시30분 서울 강남구 위담한방병원에서 ’한국교회에 한방(韓方)을 먹이다;동양의학의 눈으로...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134
    Read More
  8. [민족의학신문] 대한담적한의학회(가칭) 31일 창립총회 개최

    [민족의학신문] 대한담적한의학회(가칭) 31일 창립총회 개최 대한담적한의학회(가칭) 31일 창립총회 개최 초대 회장 선출 및 임원진 구성, 담적병 관련 강의도 동시 진행 2016년 07월 21일 () 12:00:01 박애자 기자 aj2214@mjmedi.com 민족의학신문=박애자 기...
    Date2021.08.03 By관리자 Views1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주소: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75길 52 성진빌딩 2층

Tel) 02-556-3711 Fax) 02-552-0417
E-mail : phlegmmass@g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